KISQ


본문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링크

상단영역

탑 비주얼 영역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주요 메뉴

홈 학급홈피 사이트맵

로그인

회원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가장 효과적으로 치료한다면 어떤 방법이… (ADHD)
이름
이인미
등록일
2008-03-26

 

가장 효과적으로 치료한다면 어떤 방법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의 치료는 쉽지 않습니다. ADHD는 뇌의 미성숙에서 비롯됐고, 뇌를 빨리 성장시키는 방법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ADHD를 가진 아이들은 보통 아이들보다 3~5년 정도 늦게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따라서 ADHD 치료는 근본적인 치료가 아니라, 뇌가 원래의 계획대로 자랄 때까지 뇌의 미성숙에 따른 부작용들을 막아주거나 최소화 해주는 것입니다.


치료 또한 꼭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저도 ADHD로 자랐고, 제가 어렸을 때에는 그런 병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ADHD치료는 증상 때문에 아이가 너무 혼나서 성격이 삐뚤어지거나 자신감이 너무 없어지거나, 공부를 너무 못 해서 문제가 생길 때에만 필요합니다. 부모가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고 조금만 천천히 키운다고 생각하시면 치료를 하지 않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서두르는 것이 미덕이 된 현대사회에서 아이를 느긋하게 키우기는 참 힘든 일이지요.


2000년부터 2년 동안 미국에서는 ADHD의 치료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를 했습니다. 치료비용이 너무 많이 드니까, 가장 효과가 있는 치료에만 돈을 주겠다는 것이었죠. 당연히 각 분야의 대가들이 모여 연구 경쟁을 벌였습니다. 결과는 약물치료의 완벽한 승리였어요. 10점 만점에 약물치료는 5~6점, 사회성 훈련은 2점, 놀이, 음악, 미술 치료 등 나머지 치료방법은 1점의 효과도 없었죠.


그러나 약물치료의 부작용이 ADHD의 걸림돌입니다. 물론 일부 언론에서 말하는 극단적인 부작용은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정확한 평가와 진단 후에 치료의 효과와 부작용을 저울질해서 치료한다면 아이는 물론 가족이 다 편해질 수 있습니다. 아이를 사랑하기 때문에 치료를 하는 겁니다.



치료는 아이가 자꾸 지적을 받고 야단을 맞으며 주변이나 사회적 규범에 화가 나지 않도록, 자아상이 나빠지지 않도록, 집중을 잘 해서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게 도와줘서 자신감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려는 것입니다. 치료로 아이의 능력 이상을 발휘할 수는 없으니까요.


첨부파일
이전글
"장애로 보지 마세요" (ADHD)
/ 이인미
2008.03.26
다음글
딸 목욕은 엄마, 아들은 아빠가
/ 이인미
2008.04.07

화면크기조절

화면크기조절 확대 원래대로 축소

사이드 메뉴

  • 학급홈피
  • 동아리